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9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배려와 균형

옛날에 기어 다니는 앉은뱅이가 있었습니다추운 겨울밤이면

얼어 죽지 않으려고 남의집 굴뚝을 끌어안고 밤을 보내고

낮에는 장터를 돌아다니며 빌어먹으며 살아 갔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장터에서 구걸하는 맹인을 만났습니다

 

동병상련의 아품이 있기에 두사람은 끌어 앉고울면서 같이

살기로 했습니다

앉은뱅이는 맹인에게 자기를 업으면 길을 안내하겠다고

하였습니다

 

맹인이 앉은뱅이를 엎고 장터에 나타나면서로 돕는 모습이 좋았던

사람들은 두 사람들에게 넉넉한 인심을 보냈습니다

그러자 빌어먹고 살기가 예전보다 좋아졌습니다

 

보는 놈이 똑똑하다고 하더니 점차 앉은뱅이는 맛있는 음식은

골라먹고 맹인에게는 음식을 조금만 나누어 주다가 보니

앉은뱅이는 점점 무거워지고 맹인은 점점 약해저 갔습니다

 

어느날 두 사람은 시골 논길을 가다가 맹인이 힘이 빠져

쓰러지면서 두 사람 모두 도랑에 쳐 밖혀 죽게 되었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똑똑하고 능력있다고 베풀지 앉고 혼자만 배를 채우다 보면

앉은뱅이 실수를 할 수가 있습니다

우리도 균형을 잃으면 공멸 할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