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06.13 13:47

이순신 장군의 어록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순신장군의 어록"

 

머리가 나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을 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 했다.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랐다.

 

윗 사람 지시에 어쩔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좋은 지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14년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하지 말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말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번 싸워 스물 세번 이겼다.

 

윗 사람이 알아주지 않는 다고 불만하지 말라!

나는 끊임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라지 말라!

나는 스무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12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불멸의 이순신 장군~

 
?
  • ?
    mactan 2015.06.27 08:06
    순신 선배님은 얼마나 억울했을까? 상황을 극복하는 순신 선배처럼 살아야겠다.